메인 컨텐츠로 가기
회의
수색 수색 수색 수색 수색 수색
수색
홈

지도 IT

mapit 아이콘 닫기 아이콘
워싱턴 DC에서 여름 저녁 동안 링컨 기념관 앞 내셔널 몰을 걷는 가족

워싱턴 DC에서 지속 가능한 휴가를 보내기위한 가이드



If you’re headed to the nation’s capital for a vacation, our guide will provide green travel tips to reduce your environmental impact.

Being greener on vacation doesn’t have to take a lot of extra planning or effort. Use these tips to have a sustainable stay in Washington, DC.

01

더 환경 친화적 인 여행 형태를 선택하세요

DC 내셔널 몰에있는 스미소니언 NMAAHC 박물관 앞 친환경 무공해 DC 순환기 버스

가능하면 기차 나 버스를 타십시오. DC 유니온 역 연간 약 40천만 명의 방문객을 받습니다. 아름다운 건축물, 다양한 쇼핑 및 식사 옵션, 그리고 미국에서 가장 큰 교통 허브 중 하나라는 위상은 역을 대중 교통 수단으로 만듭니다. 철도 경유를 포함한 다양한 교통 수단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암트랙, which recently reduced its greenhouse gas emissions by 20%, which is equivalent to removing roughly 51,251 passenger vehicles from the road. Through several key initiatives like energy efficiency upgrades, improved train handling and more efficient locomotives, Amtrak has reduced fuel and energy use year-over-year. Over the next decade, the company is targeting a further reduction to 40%. In fact, rail travel produces up to 83% fewer greenhouse gas emissions than driving and up to 73% fewer emissions than flying, making Amtrak the best option to shrink your travel carbon footprint. According to the 2021 U.S. Department of Energy Data Book, traveling by Amtrak is 46% more energy efficient than traveling by car and 34% more energy efficient than domestic air travel.


Union Station에 도착하면 탑승할 수 있습니다. DC의 지하철 시스템, 메트로 레일, 레드 라인이 운행하는 유니온 스테이션 전용 정류장이 있습니다. 버스는 비행기보다 훨씬 더 적은 연료를 사용하고 대기 중으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가 적기 때문에 환경 친화적입니다. 다음을 포함한 다양한 옵션 중에서 선택하십시오. 메가 버스, 전투의 수송 과 바무스.

02

지속 가능한 호텔 예약

 

점점 더 많은 지구의 LEED 인증 호텔, 환경 친화적 인 관행과 편의 시설이있는 장소를 찾으십시오. 그만큼 모토 바이 힐튼 차이나타운 중심부에 위치한 LEED Silver 인증 호텔입니다. 그곳에 있는 동안 호텔 전역에 물을 채울 수 있는 스테이션, 행사를 주최할 수 있는 초목이 우거진 옥상 공간, 스마트 LED 조명 및 방에 없을 때 자동으로 꺼지는 적외선 센서가 있는 에어컨을 찾을 수 있습니다. 새롭게 오픈한 이튼 호텔 또 다른 고유 한 지속 가능한 옵션입니다. LEED Gold 인증을받은 호텔은 100 % 천연 욕실 용품과 함께 천연 및 유기농 매트리스를 갖추고 있습니다. 넓은 옥상에는 허브 정원과 풍력 터빈이 있으며, Tim Ma의 레스토랑 American Son의 요리는 신중하게 조달되며 유기농 육류와 야채 타워를 특징으로합니다.

03

도시를 탐색하기 위해 걷거나 자전거를 타십시오.

 

Walking and biking are among the greenest options and give you the advantage of immersing yourself in the arts and culture of the city, exploring more neighborhoods and passing through beautiful sustainable gardens such as the U.S. Botanic Garden’s Bartholdi Park. The region’s residents take advantage of these methods too, as 58 percent of commuter trips in DC are by bike, walking or public transit, according to 빌딩 매거진. 워싱턴 DC는 북미에서 처음으로 자전거 공유 시스템을 시작한 도시로 현재 4,000 대 이상의 자전거와 500 개의 스테이션이 있습니다. 캐피탈 바이크셰어 is one of the most popular ways to get around, with a single trip costing only $2 and a 24-hour pass just $8. The first 30 minutes of each trip is free with a fee for each additional half hour. Visitors can easily get and return a bike at one of hundreds of stations.

04

친환경 여행 찾기

국회의사당이 보이는 빅버스

워싱턴 DC에는 환경을 소중히 여기는 투어 가이드 서비스. DC에서 가장 많은 렌탈 자전거 재고를 보유한 무제한 자전거 allows locals and tourists of all ages to explore the city by day or night, including various tours like “Capital Sites” and “Monuments at Night” and seasonal offerings such as “Blossoms by Bike” and “Christmas on Wheels.” There's also REI, which offers kayak and paddle 대여 at National Harbor and hosts guided day tours and classes, including trips to Shenandoah National Park and New River Gorge in West Virginia.

05

지속 가능한 자원 봉사 프로젝트에 참여

우리의 아름다운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 지구에 머무는 동안 탄소 발자국을 줄이고 다른 사람들과 함께 자원하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DC 봉사 is a government agency that is part of the Mayor’s Office on Volunteerism and offers neighborhood clean-ups and pop-up markets to increase access to fresh, local food. Restore and enhance the trees through the nation’s capital with 케이시 나무, a non-profit that plants over 3,000 trees across all eight wards annually. Get your hands dirty and the rivers clean with 포토맥 보호. 플레처 스 코브 (Fletcher 's Cove)에서 시어 도어 루즈 벨트 아일랜드 (Theodore Roosevelt Island)까지 쓰레기와 강 청소를 찾아보세요. 록 크릭 보존회 offers trash cleanup and invasive plant removal, which is suitable for the whole family.

06

현지 음식

 

There are plenty of restaurants throughout the District that are good for the planet and good for you as well. 차야조지 타운과 차이나 타운에 두 곳이있는는 계절 채식 타코에“팜 투 타코”철학을 도입했습니다. 구운 조인트 is a short walk from attractions such as the National Portrait Gallery and features local and organic produce, as well fresh bread made on-site. Head to NoMa, where you can explore 유니온 마켓’s more than 40 local vendors, including everything from locally-produced kombucha at 콤 부차 공예 100 % 식물성 이스라엘 길거리 음식을 슈크. Explore more delicious 팜투 테이블 레스토랑 DC에서.

DC에 대한 자세한 정보


당신도 좋아할 수 있습니다 ..
파트너 콘텐츠
파트너 콘텐츠